사슴벌레를 기르고 있었다.

 공룡을 17개월 때부터 좋아했고 였다 우리 중에 첫 번째 곤충에도 관심이 많았던 네 살 가을에(19년) 처음 방문했다. 코로나 이전이었는데 그때도 예약을 했던 것 같다.

4살 때는 낯설고 무서웠지 덜 건드렸어. 동물들에게 먹이를 주는 것도 두려워했다. ㅎㅎ 그래도 섹션별로 선생님들이 말해주시는 지식은 많이 들어서 외웠다. 예를 들어 사슴벌레와 딱정벌레는 어떤 나무를 좋아하는지, 닭이 조개껍질을 왜 먹는지 등

곤충에 관심이 많아지면서 한 살 더 자라서 다시 찾았다. 이때는 사슴벌레를 키워보고 싶다고 해서 갔을 것 같아. 두 번째에도 뭔가를 보여주고 싶었고

유정란 도둑질은 혼자 성공!

씩씩하네

여기 있던 말을 보고 둘째 딸이 무서워 넋이 나간 어린 딸에게 말은 너무 큰 것처럼 보였다.

곤충들을 보는 맏딸과 아팔을 놓고 저는 둘째 아들이랑 사진을 찍고

밖에 나가서 거북이도 보고

돌아와서 또 구경하기로 결국에는 사슴벌레를 키우기로 했고

맛있는 소고기를 합리적으로 먹을 수 있다. 그리고 맛있게 구워주신다 반찬으로 나오는 고추맛집

이때는 정말 건강해 보였어처음에는 이름도 지어줬어 수컷은 품에 안기기를 좋아하고 암컷은 하트

이사 와서도 가끔 같이 놀았던(?) 둘째는 그 톱밥 가지고 노는 걸 좋아했다.먹일 때가 되면 갈아주고 용기도 깨끗이 씻어 한 번 톱밥을 뒤집기도 하고 건조하지 않게 물도 가끔 뿌려줬다.

본디 암컷은 한 달에 한 번 가는가 가지 않을까 생각했지만, (게다가 야행성) 3월경이 되자 암컷이 잘 나오고 있었다.